교회

교회 분류

양원교회, 원로목사 추대 및 위임목사 위임 감사예배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대한예수교장로회 양원교회는 지난 1127일 최영근 목사의 원로목사 추대 및 최영조 목사의 위임목사 위임 감사예배를 갖고 지역사회 복음화와 이웃을 위한 사랑실천에 앞장서는 교회로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최영근 목사의 사회로 열린 1부 예배는 이근준 목사(검바위교회)의 기도, 이정흠 목사(왕성교회)의 성경봉독, 노회장 김승모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김 목사는 바울과 같은 목회자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바울이 오직 하나님의 나라, 복음 전하는 일에만 주력했듯이 최영근 목사님은 바울과 같이 기도에 전념하고 영혼구원에만 관심을 갖고 오직 교회와 목회를 위해 사신 분이라며 오늘 취임하시는 최영조 목사님도 최영근 목사님처럼 사도바울과 같은 목회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임국장 박준유 목사(학익교회)의 사회로 열린 2부 원로목사 추대식은 박준칠 목사(예은교회 원로)의 기도, 노회장 김승모 목사의 추대패 증정, 김태일 목사(계산교회)의 격려사, 이건영 목사(인천제2교회)의 축사, 최영근 목사의 답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열린 3부 목사 위임식은 최영근 목사의 가운착복, 노회장 김승모 목사의 위임패 수여, 최인모 목사(신광교회 원로)와 박신범 목사(동성교회 원로)의 목사와 교우를 향한 권면, 김태진 목사(은석교회 원로)의 격려사, 김범서 목사(천산교회 원로)의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최영조 담임목사는 여러가지 부족하지만 원로목사님처럼 기도에 전념하고 오로지 영혼구원에만 관심을 갖고 교회의 부흥과 성도들을 사랑으로 돌보는 바울과 같은 목회자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순근 장로의 인사 및 광고 후 전응식 목사(간석교회 원로)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이종영 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인기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