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1.13 수 17:27
> 뉴스 > 교육 · 복지 > 교육
       
제1회 특별한 동행(同行)을 위한 행진콘서트󰡑개최
2016년 06월 15일 (수) 13:23:48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생들이

중등 직업교육 인식개선에 나섰다

-󰡐제1회 특별한 동행(同行)을 위한 행진콘서트󰡑개최 -

 

교육부와 한국경제신문(김기웅 사장)은 6월 10일(금) 구미코(경북 구미시)에서 경북지역의 중학교 교사와 학부모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특별한 동행을 위한 행진콘서트’를 개최하였다.

동행콘서트는 당초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기술인으로서의 자긍심을 높이고 고졸취업 우수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실시해오던 행진콘서트를 중학교 단계로 확대한 것으로,

 

◈ 동행콘서트(특별한 동행을 위한 행진콘서트)

-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생이 중학생들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선택을 위해 함께 한다는 의미

- ’16년 4회 운영 예정(6.10 경북, 7.13. 경기, 9.9. 대전, 10.7 서울)

◈ 행진콘서트(행복한 진로‧직업 선택을 위한 토크콘서트)

- 총 7회 운영(’13년 3회, ’14년 2회, ’15년 2회)

- ’16년 2회 운영 예정(9.21. 서울, 10.13. 강원)

 

중학교 교사‧학부모의 특성화고‧마이스터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중학생의 올바른 진로선택에 도움을 주기 위한 토크콘서트이다.

이번 동행콘서트에는 김진수(금오공업고 졸업) 포스코 대리, 태재영(구미전자고 졸업) 마이다스 아이티 사원, 권채은(구미여자상업고 졸업) 주택관리공단 사원이 멘토로 참석하였고, 마이스터고 교사 출신인 최경식 교육부 교육연구사가 특별멘토로서 진행을 이끌었다.

김진수 멘토(33세)는 대졸자들이 취업 이후 경험하는 것을 고등학교 때 미리 배웠기 때문에 특성화고 출신이라 더 우대 받고 있다고 전했고, 태재영 멘토(20세)는 다양한 대회 참가 등 전공 동아리 경험을 취업에 성공한 으뜸 비결로 꼽았다.

권채은 멘토(20세)는 올해 사이버대학에 입학해서 몸은 피곤하지만 일과 연계된 공부라 할수록 재미있다고 말하며, 앞으로 장학금도 받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국생명과학고와 포항흥해공업고 댄스동아리의 축하공연이 토크세션과 함께 어우러져 콘서트의 감동을 더했다.

김홍순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과장은 개회사를 통해 “특성화고 졸업생 가운데 사회 각계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직업인이 많은 것은 소질과 적성에 맞게 진로를 선택하고 다양한 학교의 교육활동으로 현장 중심의 직무능력을 개발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며,

아울러 “정부는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들이 능력중심사회의 핵심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고졸취업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 동시에, 취업 후에도 일과 학습을 함께 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하였다.

 

임선정 기자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