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7.6.21 수 13:01
> 뉴스 > 보도 · 인물 > 보도
       
감리교신학대학교, 기독교 학술강좌 개최
‘샤만화된 예배의 성서적 성찰’ 주제로 열려
2017년 05월 31일 (수) 11:51:44 문근표 기자 mgp44@hanmail.net
   

감리교신학대학교, 기독교 학술강좌 개최

‘샤만화된 예배의 성서적 성찰’ 주제로 열려

 

 

 

감리교신학대학교(총장 직무대행 이환진)는 지난 26일 ‘샤만화된 예배의 성서적 성찰’을 주제로 웨슬리 제2강의실에서 학술 강좌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원성웅 목사(서울 노원지방 옥토 감리교회 담임목사)의 축사를 시작으로 박창현 교수의 ‘현대 예배의 샤만화 현상과 거룩한 백성’과 임봉대 목사(국제성서박물관 관장)의 ‘샤머니즘과 한국교회의 토착화’, 방석종 박사의 ‘무속과 구별된 한국인 하느님 사상’을 발제로 학술 강좌와 발표, 토론이 장재웅 목사의 사회 진행으로 시작됐다.

핵심적 논제를 발표한 방석종 교수(감리교신학대학교 신학과 전 교수)는 “한국교회가 직면한 샤만화된 예배의 원인을 단군신화를 통해 증언되고 있는 보편적 하나님의 인식의 부재에 찾고 성서적 신관에 대한 본질적 인식이 한국교회를 무속신앙으로부터 벗어나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임봉대 목사(국제성서박물과 관장)는 무속신앙의 근본문제를 우상숭배, 윤리의식과 역사의식의 결여, 기복사상으로 지적하고 있는 유동식의 이해를 소개하고, 한국교회 안에 내재된 부정적인 무속신앙의 요소를 비판하고, 그릇된 성직주의와 물질주의를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교회는 무교에 대한 배타적 자세를 극복하고 한국인의 내면에 표현되고 있는 샤머니즘의 경향을 인식하고, 성공 지향적이고 축복 지향적인 교회관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창현 교수(감리교신학대학교 실천신학과 교수)는 무속신앙에 대해 상세하게 소개하고, 무속신앙과 기독교를 비교하면서 기독교의 무속적 특징을 소개했다. 우선 굿과 예배에는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여 치유를 경험하고, 굿의 대표자가 무당이듯이 예배의 대표자는 목사라고 했다. 이 대표자가 권위를 인정받는다는 사실을 샤만화된 예배의 근거로 인식하고, 신자들이 기복신앙을 예배의 궁극적인 목적으로 이해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날 이 사야 남서울대학교 교수와 최태관 박사(감리교신학대학교 강사)가 패널로 참석해 토론을 펼쳤다. 최태관 박사는 박창현 교수와 임봉대 박사의 논문은 이 시대에 탈 샤만화되어야 하는 한국교회의 현실과제에 대해 적절하게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근표 기자

 

 

 

문근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