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가정폭력은 이제 그만 !”
상태바
“성폭력·가정폭력은 이제 그만 !”
  • 임선정 기자
  • 승인 2017.10.2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여성·아동 안심드림마을 조성기념 여성폭력예방 합동캠페인 전개

 

“성폭력·가정폭력은 이제 그만 !”

인천시, 여성·아동 안심드림마을 조성기념 여성폭력예방 합동캠페인 전개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지난 20일 연수구 청학동 인근에서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인천지방경찰

청, 폭력 피해자 지원기관 및 자원봉사자 등 100여명의 유관기관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여성·아동

안심드림(Dream) 마을 조성 기념 여성폭력예방 합동 캠페인」을 개최했다.

이 날 청학동에 모인 100여명의 참여자들은 여성·아동 안심드림마을 조성을 기념했다. 또한 여성과

아동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벌어지는 각종 폭력 추방에 대한 결의를 다지고, 폭력 근절을 통해 여

성과 아동이 안전한 안심드림 도시 인천을 만들자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하기 위해 송도초등학교까지

가두 캠페인을 벌였다.

인천시는 그동안 구도심을 중심으로 실시된 경찰청 범죄관련 통계자료와 지역안전 환경 진단 및 전문

모니터링단의 조사 등을 통해 안전이 취약한 청학동과 작전동 일대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하고 지난 4월

부터 본격적인 범죄예방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사업은 사업수행기관인 인천여성가족재단과 함께 연수구청, 계양구청, 인천지방경찰청, 연수 및

계양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주민 대표단 간담회, 주민 사업설명회 등을 개최하며 추

진해 왔다.

또한, 마을 주민, 자원봉사자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담장 벽화그리기, 계단 재정비, 쏠라표지병,

로고라이트, 안심드림마을 노면포시·표지판 등도 설치했다.

더불어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 실시와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안전수호기사단과 경찰서의 합동 야간 순

찰을 통해 범죄 위험을 예방하고 여성과 아동 등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범죄예방 환경조성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다.

인천시는 앞으로도 구도심을 중심으로 안전취약 지역을 선정하여 주민과 함께 범죄예방 환경개선을 추

진하고 안전수호기사단을 활용한 밤길 순찰과 계도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여성에 대한 폭력을 근본적으로 방지하기 위해서는 양성평등 문화에 대한 시민적 공감대

를 형성하고 폭력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확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캠페인 개

최와 각종 폭력 예방 교육 사업을 통해 여성과 아동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인천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선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