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4.19 목 13:58
> 뉴스 > 여성 · 가정 > 건강
       
통증과 아로마
2017년 12월 28일 (목) 10:00:26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통증과 아로마

 

통증은 신체의 부분에 불유쾌한 뭉친 감각이다.(Field, 1997)

통증경험은 개개인마다 다르다. 일상생활에서 통증과 함께 생활하는 사람은 자신만의 통증 표현방법이 있다. 통증을 경험하지 않은 누군가에게 통증을 설명하는것은 매우 주관적이고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 통증의 표현은 굉장히 다양하다. 통증은 복잡한 신경생리학적 현상이고(Alavi etc all., 1997) 신체적, 신경병리학적 또는 감정적인 것으로 설명할 수 있다.

통증은 급성과 만성으로 분류된다. 급성은 짧게 지속되고 통증 징후가 있으며 만성통증은 예상했던 치료기간을 초과해서 지속되는데 관절염과 퇴행성 또는 만성적 병리과정과 관련이 있지만 정확히 정의하기 어렵다. 통증의 원인은 다양하다. 예를 들어 두통의 경우 저혈당, 호르몬 불균형, 뇌질한 등 12가지 요소가 있을 수 있다. 통증은 개인적인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정서적 문제로 볼 수도 있다. 기분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절망, 걱정과 같은 감정들이 통증을 높이고 기쁨과 안정은 통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아플 때 도움을 받지 못하면 편안함이나 즐거움을 느끼기 어렵고, 절망과 걱정을 느끼는 것은 너무 쉽다. 통증과 홀로 씨름하고 있을때 통증 인지를 바꾸는 것은 어렵다. 통증으로 괴로워 하는 사람 중에 종종 죄책감을 느끼거나 어느정도 고통은 잘 참을 수 있어야 한다고 느낀다. 만성적인 통증이 있는 환자는 무기력하고 심약하다고 토로한다. 2001년 1월 미국의 의료시설을 인가해 주는 JACA(The Joint Commission On Accrediation of Healthcare Organizations)는 아픈 환자를 적절히 치료하기 위해서 통증에 초점을 맞춘 최초의 통증 평가와 치료를 위해 새로운 의무 기준을 개발했다. 이로 인해 보다 더 적합한 통증 평가와 치료지침이 마련되는 계기가 되었다. 전통적인 통증완화방법으로 진통제를 사용하는데 마약성 약물과 비 마약성 약물로 분류된다. 아스피린은 가장 흔한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성 약물과 스테로이드에 근거한 항염증성 약물이 사용되고 있다. 아로마 에센셜 오일의 진통제 효능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는 환자를 대상으로 통증이 50% 경감된 것을 발견한 ( Woolfson&Hewitt,1992)에 의해 보고되었고 (Wilkinson, 1995)에 의해 암에 걸린 51명의 환자에게 로만 케모마일의 효과를 조사한 결과 41%가 통증 억제 집단으로 분류가 되었다. 아로마 에센셜 오일의 진통효과와 관련된 수 많은 연구결과로 인해 오늘날 아로마 에센셜 오일이 급성, 만성 통증에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특히 국소부위 피부도포 및 마사지 효과에선 에센셜 오일의 약리학적, 정신심리학적 차원에서 효과를 볼 수 있다. 아로마 요법은 엔돌핀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감지 시스템에 작용하고 부교감 신경 반응을 강화시키는 것으로 보인다.(Well, 1996)

환자들이 접촉과 냄새를 통해 긴장을 완화하고 기쁨의 정서를 느끼면서 통증의 인지를 변화 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2000년 전, 사람은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버드나무와 포플러를 이용했다. 가테포세(Gattefosse,1937)는 "거의 모든 에센셜 오일은 진통제 속성이 있다."고 말한다.

어린이들도 사용할 수 있는 에센셜 오일을 소개 해 보면 로만 카모마일, 만다린, 제라늄 등이 있고 로즈마리, 페파민트, 블랙페퍼, 진저 등등이 있다. 캡사이신을 함유하고 있는 핫페퍼 크림은 관절염과 대상포진에 유용한것으로 밝혀졌고 암환자의 외과적 통증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저(Zingiber officinale)는 진통효과와 따뜻하게 해주는 성향을 띄고 있다.

기온이 내려가고 찬바람이 불면 몸이 움츠려지고 근육은 더욱 긴장되어 통증이 가중되기 쉽다. 무릎관절이나 허리 통증 등에 올리브 오일이나 기타 식물유에 에센셜 오일 1-2%정도 희석해서 통증 부위에 부드럽게 마사지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