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19 금 10:33
> 뉴스 > 평신도 > 평신도
       
“신천지 교리는 그냥 짬뽕 교리 ”
2017년 12월 28일 (목) 10:01:23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이단 대처는 예방이 최선입니다 - 35

“신천지 교리는 그냥 짬뽕 교리 ”

사교집단 신천지가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을 패륜아로 만들고, 이혼을 장려하는 등 가정을 파괴하는 이단 집단임을 아는가?

 

신천지가 NAVER에 ‘교리 비교’를 검색해 보세요. 라는 주제로 SNS를 통하여 자신들의 교리가 옳다며 정통교회에 교리싸움을 걸어오고 있다.

 

그러나 법원 판례(대법원 판결 2017다 259476. 대법원, CBS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공익성 판결 ...(2017.11.29.) 를 보면 신천지의 교리가 다른 이단들의 교리를 섞어 놓은 것과 비슷하다(신천지 교리는 그냥 짬뽕 교리다)는 이단 상담사의 손을 들어줬다. 뿐만 아니라 이단 신천지가 아이들의 인성을 파괴하고, 패륜아로 만들고, 이혼을 장려하며, 조건부 시한부 종말론을 주장함이 분명하다고 판결했다.

 

신천지 인들은 CBS와 한기총을 비난하며 CBS 방송국 앞과 한기총 사무실 앞에서 기독교를 비난하며 연일 격렬한 시위를 하였었다.

 

2017년12월24일 오후 광화문광장 인근에서(집회가 허락되지 않은 광화문광장 일대를 점거) 신천지인 들은 성탄절 행사를 하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기독교방송이 신천지에 대해 허위. 왜곡, 보도를 하고 있다고 거짓주장을 하며 시위했다.

 

신천지는 대한민국 대법원 판결도 믿지 않을 뿐 아니라 자신들이 재판에서 항상 이겼다고 정 반대로 신도들에게 세뇌교육을 하고 있다.

 

분명한 사실은 “소송 총비용 가운데 신천지와 CBS 사이에 생긴 부분의 90%는 신천지가 부담하고 나머지 10%는 CBS가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이와 같은 대법원 판결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천지의 맹도 들은 자신들이 옳았고 정통교회가 틀렸다고 주장한다.

 

신천지는 여전히 이단연구가들에게 이런 저런 이유를 들어 재판을 걸어오지만 교리싸움에서는 단 한 번도 진적이 없다고 이단연구가들은 한 결 같이 말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단 신천지는 자신들이 옳다고 주장하며 거짓교리 포교에 열을 올리고 있음을 볼 때 한심하고 안타까움을 넘어 불쌍한 생각이 든다.

 

2017년 한 해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 참으로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한 해였다. 정권이 교체되고, 종교인 과세문제로 시끄러운 한 해였다. 이제 그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올해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단사이비의 먹잇감이 되어 갔는지 아픈 마음 금할 길이 없다.

 

최선을 다 하지 못한 자책을 해보며 그래도 할 일을 했다고 스스로 자위해본다.

내년에는 좀 나아지려나. ~~~

2018년도 여전히 이단사이비들은 기승을 부릴 것이고 우리들은 또 이단사이비들과의 힘겨운 싸움을 싸워야 할 것 같다.

 

교회들의 관심이 아쉽지만 내년에 다시 새로운 각오를 다지며 새로운 마음으로 재정비하여 이단들의 전술전략에 대비하여야 하겠다.

 

전략을 짜고, 대책을 세워 교회를 지키는 일에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되는 사역자가 되기를 소원해 본다.

 

 

이단 및 사이비연구/이단상담/이단강의

인기총, 인보총 이단대책위원장

인천기독교회관 이단대책상담실장 현문근 목사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