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정치 행사가 아니다
상태바
평창올림픽, 정치 행사가 아니다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18.02.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올림픽, 정치 행사가 아니다

 

드디어 평창동계올림픽이 시작된다. 2011년 7월 남아공 더반에서 당시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올림픽 개최지로 ‘평창’을 발표한 지 7년 만이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초특급 스포츠 이벤트, 역대 최고라는 추위와의 전쟁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길고도 험난한 준비 과정은 이제 다 끝났다.

2월 3일부터 먼저 시작된 문화올림픽은 ‘K-POP 월드 페스타’ 공연이 티켓 오픈과 함께 매진됐고, 연극・무용・클래식 등 순수예술 공연도 고공행진의 티켓 예매로 흥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9일부터 17일간의 올림픽 경기 티켓 판매도 순항이라 완판 될 가능성이 높다.

현지 기독교연합회가 조직한 한국기독봉사단도 전도용품은 물론 메달유망주들의 간증이 담긴 가이드북, 미국 남침례회 조지아주와 버지니아주로부터 지원받은 쪽복음(로마서와 요한복음), 각 나라 국기가 새겨진 스카프, 경기장・게임안내・KTX노선안내 등이 수록된 팸플릿, 에코백 등을 넉넉히 구비하고, 찬양콘서트 등 문화행사도 다채롭게 준비했다. 또 ‘1교회 1나라 영친결연’ 맺기로 결연한 국가 선수들의 경기 응원과 교회 초청 행사 준비까지 마쳤고, 패럴림픽 막바지인 3월 16일 고성 통일전망대에서의 대대적인 통일기도회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그런데 한국의 국격(國格)을 몇 단계 높였던 서울올림픽이나 암울했던 외환위기와 IMF 구제금융의 그림자를 말끔히 걷어낸 2002년 한·일 월드컵 때와는 달리 이번 평창올림픽은 마치 정치 행사 같은 느낌이다. 평화 모멘텀을 살릴 필요는 있지만 급조한 남북 단일팀과 미녀응원단이 최고 주연급이고, 북한 관현악단 공연이 중심행사 같다. 주요쟁점도 미국의 코피작전(Bloody Nose Strike)과 북한의 열병식이다. 지금까지 최우수 주연은 단연 현송월이었다. 이승훈, 윤성빈, 이상화, 최민정 등 국가대표 선수들은 별 비중도 없는 조연급인 듯하다. ‘평화올림픽’과 ‘평양올림픽’을 내세운 진영 대결도 너무 요란스럽다. 화합의 장이라는 말은 쓰기조차 부끄럽다. 최근의 20대 반란도 올림픽을 너무 정치에 이용하려 한 것에 대한 부산물이다.

평창올림픽이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완충하는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하지 않는 국민은 없다. 올림픽이 정치적 갈등을 해소하는 정신을 담고 있는 것도 맞다. 특히 평창올림픽은 김정은의 핵도박으로 6.25 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펼쳐지는 행사라는 것도 십분 이해한다. 미국조차 논란을 벌일 정도로 불안했으나 북한의 참가로 불안요소를 씻을 수 있었다. 마치 북한으로 인해 ‘올림피아드의 평화’가 실현된 듯하다. 그렇더라도 올림픽은 정치 행사가 아니다. 북한 참가로 충분한 것을 굳이 단일팀을 만들기 위해 일부 선수들을 희생시켰고, 주최국의 국기마저 포기했다. 남북 공동주최 같은 분위기다. 단일팀이 핵 문제를 해결하고, 전쟁을 몰아내는 것도 아닌데 너무 오버했다. 정부가 ‘쇼통’만 한다는 비난을 받을만하다.

언론보도도 이번에 재개된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6일부터 20일까지의 평창 다자외교를 부각시키며 획기적인 정치판만 기대한다. 그러나 미국은 공공연하게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한다. 중국과 한반도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까지 논의한 것 같다. 반면 우리 대통령은 ‘북한의 핵 시간벌기용 올림픽 참가’를 알고도 대화노력만 강조한다. 오죽하면 중국의 국제정치학자 자칭궈마저 “한국정부는 좀 더 현실적이 돼야 한다”고 충고할까. 분위기 완화와 문제 해결은 다르다. 차분하고 냉정할 필요가 있다.

평창올림픽은 92개국의 2925명 선수가 주인공이다. 그들은 우리나라 정치의 들러리가 아니다. 미국과 일본·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러시아 등 7개국에 불과하던 여름·겨울올림픽을 모두 개최한 나라 정도의 위상이라면 좀 더 차분하게 순수 올림픽 개최국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 평창올림픽은 스포츠 행사이지 결코 정치 행사가 아니다.

 

이희우 목사(신기중앙침례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