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사람들의 입양이 한 아이의 세상을 바꿉니다!
상태바
평범한 사람들의 입양이 한 아이의 세상을 바꿉니다!
  • 임선정 기자
  • 승인 2018.05.1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입양의날 기념행사 개최

평범한 사람들의 입양이 한 아이의 세상을 바꿉니다!

- 제13회 입양의날 기념행사 개최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12일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입양가족, 유공자 및 관련 기관・단체 등이 함께하는 제13회 입양의 날 기념행사(주관 : 중앙입양원)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입양, 세상 전체를 바꿀 수는 없지만, 한 아이의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라는 슬로건 하에 입양의 의미를 되새기고, 입양에 대한 인식개선의 장으로 마련하는 자리이다.

 

행사에서는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 수여식, 장애아동 입양부모로서 언론매체, 강연 등을 통해 입양 편견해소 활동을 꾸준히 펼쳐온 양정숙씨는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했다.

 

입양가족 자조모임 대표로서 교육과 홍보에 힘써온 입양부모 오창화씨와 ‘91년부터 총 82명의 입양 전 아동을 헌신적으로 양육한 위탁모 이덕례씨는 대통령 표창을 수상, 무료로 1,000명이 넘는 입양대상 아동을 위한 기념사진 촬영 및 앨범제작을 해온 마이대디 스튜디오와 유치원 교사로서 입양인식개선에 기여한 심한숙씨 등 3명은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또한, 이날 기념행사에서 보건복지부는 입양부모인 탤런트 송옥숙씨와 이아현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였다.

 

2017년 한 해 동안 입양으로 가정을 만난 보호대상 아동수는 총 863명이며, 이 중 465명(53.9%)이 국내로, 398명(46.1%)은 해외로 입양되었다.

 

국내입양 우선추진제 등 국내입양 활성화 정책의 영향으로 2007년부터는 국내입양 아동수가 해외입양 아동수보다 많아졌으나, 우리사회의 혈연중시 문화, 입양에 대한 부정적 인식 등으로 국내 입양이 여전히 저조한 것이 사실이다.

 

아동은 친부모가 양육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나, 친부모 양육의 기회를 잃은 아동들에게 새로운 가정을 찾아주는 입양은 아동 권익을 위해서 최선의 대안이 될 수 있다.

 

어린 시절을 시설에서 보내면서 입양을 애타게 기다렸으나 끝내 가정을 만나지 못하고, 자신이 가정을 이룬 후 입양을 한 어느 입양 부모가 “입양으로 한 아이의 인생 시나리오가 달라지는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2017년 입양통계에 따르면, 입양은 특별하지 않은 평범한 사람들도 많이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보건복지부 김승일 입양정책팀장은 입양 부모 교육, 입양가정 자조모임 지원 등 입양 사후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우리 사회가 혈연 중심 가족문화에서 벗어나, 입양에 대해 좀 더 알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도록 국민 인식개선 교육과 캠페인도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