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0.11 금 10:15
> 뉴스 > 평신도 > 카톡&신앙이야기 | 김종욱 목사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9년 01월 04일 (금) 16:34:08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김종욱 목사

 

중앙일보에 정치컨설팅

박성민 대표의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상당히 공감이 가는 대목이 많았습니다.

우리나라는 5년 대통령단임제 이기 때문에

임기 1~2년을 남기고

레임덕 현상이 일어나는데,

박대표의 말에 의하면

어느 정권이든

대통령의 레임덕 징후는 크게 세 가지로 나타난다고 말합니다.

첫째는 대통령이 원하는 사람을 원하는 자리에 앉히지 못하는 것 이고

둘째 징후는 대통령이 추진하려는 정책이 여당에 의해 제동이 걸리는 것이고

세 번째 징후는 기밀문서가 언론에 새 나가는 것 이라는 겁니다.

지금 정권이 다시 집권할 것 같으면 경찰 검찰 국정원등

권력기관과 관료집단이 어느 정도 관리가 되지만

그 가능성을 높게 보지 않으면 기밀문서가 유출되기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이분의 인터뷰 가운데

현재 문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점을 탄핵에 동참한 여 야 국회의원들과 함께 협치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그걸 안한 것을 안타깝게 보았으며

전임대통령들의 잔존세력을 적으로 인식하고 그들과의 거리를 못 좁히고 있는 것을 문제로 보았습니다.

정치인은 열가지중 아홉 가지가 다르고 하나만 같아도 동지가 되고

의기투합할 줄 알아야 된다.

반면,

종교인이나 법조인 학자들은 아홉 가지가 같아도 한 가지가 다르면 서로를 적으로 보는데

그런 성향의 사람들은 정치를 안하는게 좋다.

이회창씨나 박근혜 전 대통령 같은 사람이 정치에서 실패한 이유라는 것입니다.

"열 가지 중 아홉 가지가 같고

하나만 달라'도 적으로 생각한다.

반면 '아홉 가지 다를지라도 하나만 같아도 소통 한다.

과연 우리 예수 믿는 사람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우리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는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평을 누리며 하나가 되어 함께 살아가는

사랑의 공동체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

"형제를 사랑하여 서로 우애하고 존경하기를 먼저하며 손 대접하기를 힘쓰고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꾸벅^^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