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0.11 금 10:15
> 뉴스 > 교회 > 교회
       
끊임없이 지역민들과 접촉을 시도하라
2019년 03월 06일 (수) 15:43:45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김성진 목사

 

지역민들과의 접촉을 위한 노력은 지역 복음화를 위해 마땅히 해야 하는 중요한 사역이다. ‘그 지역’에 교회가 세워진 이유는 ‘그 지역의 복음화’를 위한 것이다.

지금은 개인이 개인에게 복음을 전도하는 것보다 교회로 일단 초청되어 교회를 통해 복음이 심어지는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다. 교회를 전도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좋은 교회의 이미지를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지역 복음화의 가치 아래 그들과 접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해야 한다.

“알고 있는가? 지속적으로 전도하는 것만으로도 하나님께서 기뻐하신다는 사실”을

많은 교회들이 꾸준히 전도를 시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괄목할 만한 전도의 열매를 맺지 못하는 이유를 뿌리부터 찾아 대안을 발견하고, 전도 전술로 지역 복음화의 가치를 높이 들어야 할 것이다. 지역에 맞는 전도를 하라. 최근 전도에 있어 강력하게 선도하고 있는 부산 모 교회의 전도 전략은 매우 훌륭하다. 그러나 그 교회가 갖는 전술이 모든 지역에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

목회자와 그 교회가 갖고 있는 철학, 원리는 배워 익혀라. 그 원리를 우리가 섬기는 지역과 교회, 교인들에게 적용 하고 목회자 자신의 성향을 분석하여 그에 걸맞도록 전술 전략을 수립하자. 어떤 전략보다 더 강력한 무기는 지역을 위해 헌신하고자 하는 마음가짐이다. 지역민과 밀착하여 신뢰를 얻지 못하면 교회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그들의 필요를 철저하게 파악하고 소통하자.

 

지금 시대를 4불(不) 시대라고 한다.

불안 / 불통 / 불만 / 불행

비단 사회뿐 아니라 교회 내에서도 동일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교역자들과 교인들의 불통, 교인들 상호간의 불통, 하늘나라의 소망을 갖고 있는 성도들이 이 땅에서 불행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중 행복지수가 최하위라는 사실이 불행하다는 생각이 만연하다는 증거이다. 모든 일에서 뿐 아니라 스스로에게도 불만족하고 있다. 그리고 작금의 사회 현상들은 온통 불안하다. 치안과 삶 그리고 노후, 전쟁과 기근, 환경의 문제 등 사회 전반에 걸친 다양한 현상들이 4불 시대를 이루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4불 시대에 교회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하나님의 성전, 교회가 이러한 4불 시대를 바꾸어야 한다. 평안/소통/만족/행복으로 바꾸는 것이 시대적 사명이 되어야 한다. 신앙과 교회 생활을 통하여 평안함을 느끼고, 지역과 교회 내의 모든 부류들과의 영적이며 인간적인 교감을 통한 소통이 이루어져야 하며, 감사로 일관된 만족과 자족을 경험하게 해야 한다. 하나님으로 인하여, 주님 때문에, 담임목사와 교회 공동체의 지체들로 인하여, 더 나아가 그 지역에서는 그 교회 때문에 행복해져야 한다.

 

지역과 소통될 때 비로소 지역교회가 된다. 만약 소통을 배제한다면 그 지역에 그 교회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 교회는 지역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 교회 자체를 위하여 교회는 존재할 수 없고 존재해서도 안 된다. 교인들의 피땀 어린 헌금으로 건축된 교회 건물이 교인들만을 위한 공간이라고 한다면 굳이 그 지역에 교회를 세울 필요가 무엇인가? 교회는 세상에 있어야 하고 세상을 위하여 존재해야 하고 그들을 위하여 세워져야 한다. 우리를 위하여 이 땅에 오신 하나님처럼 교회는 반드시 그 지역을 위하여 존재해야 한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