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 선배들의 애국정신 계승해 나가자”
상태바
“신앙 선배들의 애국정신 계승해 나가자”
  • 윤용상 기자
  • 승인 2019.03.2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중부연회, 강화서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

감리교 중부연회(감독 박명홍)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18일 강화중앙교회에서 기념예배를 시작으로 강연회와 3.1운동 재현, 길직교회 복원 기공 등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갖고 신앙의 선배들의 애국애족 정신과 믿음을 본받을 것을 다짐했다.

‘하나님이 지키신 100년, 하나님이 이끄실 100년’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의 1부 예배는 안재홍 감리사(남동서지방)의 사회로 시작된 가운데 고재석 감리사(강화서지방)의 기도, 준비위원장 이길극 감리사의 환영사, 박명홍 감독(중부연회)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박 감독은 ‘3.1운동과 기독교’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예수님께서는 우리들에게 빛이라 칭하시며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의 착한 행실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고 말씀하셨는데, 일제 강점기 우리 신앙의 선배들이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선한 일에 동참했다”며 “오늘의 우리들도 100년전 3.1운동 당시 신앙의 선배들이 목숨을 바쳐 나라를 사랑하는 본을 보였듯이 3.1정신을 계승하고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이은용 이사장(강화 3.1운동 기념사업회)의 강화 3.1만세운동 역사보고, 정효순 장로(여선교회연합회장)와 이성인 권사(청장년선교회연합회장)의 선언문 낭독, 이경복 장로(장로회연합회장)의 만세삼창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용헌 감리사(강화북지방)의 사회로 열린 2부 강연회에서는 이덕주 교수(감신대)가 3.1운동과 강화기독교의 역사에 대해 강연을 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3부 순서로 용흥궁에서 3.1만세운동을 재현하며 신앙의 선배들의 3.1정신 계승의지를 다졌다.

한편 김재근 감리사(강화남지방)의 사회로 열린 4부 길직교회 역사기념관 복원기공예배는 오세주 목사(강화초대교회 18대 담임)의 기도, 박명홍 감독(중부연회)의 ‘선조들의 역사를 통한 교훈’이라는 제목의 설교 후 야외로 이동해서 기공식을 가졌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