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신앙을 가지고 세상을 이겨야 한다”
상태바
“부활신앙을 가지고 세상을 이겨야 한다”
  • 윤용상 기자
  • 승인 2019.04.2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교연 부활절 새벽연합예배, 헌금은 강원도 산불 피해자 등에게 전액 사용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지난 21일 새벽 5시20분에 군포제일교회에서 부활절 새벽연합예배를 드리고 사망에서 생명으로 부활하신 주님을 따라 세상을 이길 것을 선포했다.

교계 인사와 정관계 인사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식전행사는 원종문 목사(상임회장)의 사회로 김재용 목사(군포시기독교연합회장)의 환영사, 정서영 목사(증경대표회장), 송태섭 목사(한장총 대표회장), 김정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의 축사, 최귀수 목사(사무총장)의 부활선포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김효종 목사(상임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2부 예배는 김바울 목사(호헌 증경총회장)의 기도, 김병근 목사(예장 합동총신 총회장)의 성경봉독이 이어졌다. 이어 열린 특별기도 순서에서는 ▲자유평화 통일과 민족복음화(신상철 목사, 한영 총회장) ▲한국교회 섬김과 하나 됨(홍정자 목사, 진리 총회장) ▲땅 끝까지 부활의 복음 증거(남궁찬 목사, 개혁 증경총회장)를 위해 각각 기도한 후에 나라와 민족을 위한 합심기도도 이어졌다.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부활을 기뻐하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셨을 때 모두가 실패로 여겼으나 십자가는 실패가 아닌 사망을 이긴 생명이었다”며 “다른 종교 그 어떤 성자도 다 무덤에 장사되었으나 부활하심으로 빈 무덤을 보인 분은 예수님뿐이었다”며 “부활은 생명이 사망을 이긴 역사이다. 주님이 새벽에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도 이 새벽에 주님의 부활하심을 축하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인 것”이라며 “하나님의 역사는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다. 하나님의 역사는 반드시 이뤄진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지금도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세 분의 선교사들을 비롯해 6명의 국민을 절대로 잊어선 안 될 것”이라며 부활하신 주님이 고난가운데 있는 그분들과 함께하심으로 하루속히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기도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동성애와 낙태는 하나님의 주권에 대한 도전” 이라며 “이는 악에 속한 것이다. 우리는 부활신앙을 가지고 세상을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교연은 이날 드려진 헌금 전액을 시각장애인과 강원도 산불 피해 구호, 사회적 약자를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