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1.13 수 17:27
> 뉴스 > 평신도 > 평신도
       
이단 대처는 예방이 최선입니다 - 90
이단 사이비 교주들의 식언(食言)
2019년 07월 18일 (목) 09:58:56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현문근 목사

 

이단 및 사이비연구/이단상담/이단강의

한교연 바른신앙수호위원회 이단대책전문위원

인천기독교회관 이단대책상담실장 현문근 목사

 

하나님은 인생이 아니시기에 식언(食言/약속한 말대로 지키지 않음)하지 않는 분이라고 성경은 말씀한다. “하나님은 인생이 아니시니 식언(食言)치 않으시고 인자(人子)가 아니시니 후회(後悔)가 없으시도다 어찌 그 말씀하신 바를 행치 않으시며 하신 말씀을 실행치 않으시랴” (민23:19 개역한글).

 

개역한글 성경에서 ‘식언(食言)이라는 단어를 개정개역에서는 ’거짓말‘로 번역하고 있다.

“하나님은 사람이 아니시니 거짓말을 하지 않으시고” 그래서 거짓말을 하지 않으시는 그분의 말씀인 성경을 우리는 100% 신뢰한다.

 

그러나 이단 사이비 교주들은 인생이니 그들은 거짓말도 하고 약속을 지키지 않을 뿐 아니라 그들이 말한바 대로 행하지도 아니하므로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신천지의 이만희 교주는 자칭 예수의 영이 임한 재림예수라 한다. 그런데 그 말에 모순(矛盾)이 있다. 중등교재 신천지 특강[11]자료를 보면 아담도 실패자요 (X 0), 노아(X 0), 아브라함(X 0), 모세(0 X), 심지어 예수님도(0 X) 실패자로 만들고 시대마다 배도, 멸망, 구원 등 ‘배멸구’ 의 노정으로 반복되었다고 하면서 결국 교주 이만희가 최후의 구원자라고 하는 그림을 가지고 교육을 한다.

 

실패자인 예수의 영을 받은 자가 신약의 약속한 목자인 이만희라고 하는데 예수님을 실패자로 만들고 실패한 예수님의 영을 받은 구원자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

 

만왕의 왕 만주의 주(계시록 진상 P358), 만유의 대주제, 보혜사, 전능하신 분, 하나님 예수님과 같이 보좌에 앉으실 분, 이미 재림하신 주님, 사도요한 격 선지자, 다시 오신 주님 등 60여 가지 이름이(바로알자신천지/작성자 의인구원) 이만희를 가리키는 황당한 명칭들이다.

 

예수님은 실패자요 이 시대에 새로운 나라 재창조의 현장은 계2-3장에 약속된 이긴 자가 있는 곳이고, 그곳이 시온 산이고, 새 하늘과 새 땅 곧 신천지라고 한다. 그래서 재림 때인 오늘날 성도는 약속한 목자 이긴 자가 있는 시온 산 신천지를 찾아야 한다.(천지창조 P102)

 

이런 황당한 성경해석을 하며 거짓말(모략 謀略)교리를 만들고 교리변역(敎理變易)을 수시로 하며 신도들에게 거짓말을 가르치고 이혼을 조장하는 등 반종교, 반사회적 행위와 말도 안 되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요즘은 거짓 평화 거짓 전쟁종식을 얘기하며 시류(時流)에 편승하여 혹세무민하고 있는 자가 무슨 하나님이며, 구원자인가?

 

인생이 하나님을 사칭하고 성경을 빙자하여 사기를 치고 있는 이단 사이비교주들의 말은 신뢰할 수가 없다.

 

한국에 자칭 하나님이라는 자들이 수도 없이 많은데 어떤 하나님이 진짜 하나님인가? 누가 이긴 자고 구원자란 말인가?

 

모두 식언(食言)자들이고 가짜 하나님일 뿐이다. 성경은 분명 그리스도가 여기 있다 저기 있다 하여도 믿지 말라고 하신다.

“그 때에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그리스도가 여기 있다 혹은 저기 있다 하여도 믿지 말라 거짓그 리스도들과 거짓 선지자들이 일어나 큰 표적과 기사를 보여 할 수만 있으면 택하신 자들도 미혹 하리라.”(마24:23-24)

 

말세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들을 하나님으로 믿는 어리석은 일을 경계하고 미혹된 자들을 제자리로 돌이키는 일에 힘을 쏟아야 할 때이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