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청장은 편파 행정을 중단하라”
상태바
“부평구청장은 편파 행정을 중단하라”
  • 윤용상 기자
  • 승인 2019.08.2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시민모임, 인천퀴어조직위에 행정 처분 내려줄 것 요구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구민보다 동성애자를 옹호하는 편파 행정을 중단하고 불법한 퀴어 조직위에 강력 대응하라.”

오는 31일 부평역 광장에서 인천 퀴어축제조직위원회가 지난해에 이어 인천에서 제2회 퀴어축제를 준비하고 있는 것과 관련, 부평 시민들로 구성된 부평광장을 사랑하는 시민모임은 지난 20일 부평구청 정문 앞에서 부평구청의 편파 행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차준택 부평구청장이 허가를 받지 않은 부평역 광장의 퀴어축제를 행정처분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시민모임은 차 구청장에게 “부평구청에 정식으로 광장 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 불법으로 사용하려는 인천퀴어조직위원회에 강력한 행정 처분을 내려 인천퀴어조직위원회가 불법을 행하려는 의도를 강력한 방법으로 차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차 구청장이 퀴어측의 불법 의도를 보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부평광장에 음란동성애 행사를 허락한 것과 동일하기에 직무유기를 행했다고 판단, 이에 합당한 집회와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민모임은 퀴어축제조직위원회에게 “성 소수자를 이용하여 퀴어축제를 조장하는 인천퀴어축제조직위원회와 위원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매번 무리한 축제 진행을 강행하여 일반 시민들을 자극하고 물리적인 충돌을 유도하는 퀴어축제 조직위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특정 정치 집단을 등에 업고 전국을 음란으로 붉게 물들이는 퀴어축제 조직위와 조직위원들은 이러한 만행을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시민모임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후 1만여명 이상이 동참한 온라인 서명지를 차준택 부평구청장실에 전달하고 빠른 시일내에 구청장과의 면담을 통해 지속적으로 퀴어축제의 부당성을 알릴 방침이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