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에 이런 비극적 슬픔이 다시없기를…
상태바
이 땅에 이런 비극적 슬픔이 다시없기를…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19.08.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욱 목사

관악구에 살고 있던 탈북민 모자가 굶어 죽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자살이나 타살의 흔적이 없이 아사 했다는 것입니다.

배고파서 한번 배부르게 살아보겠다고

희망에 부풀어 찾아온 대한민국 땅은

그들을 품지 못 했습니다.

하루 종일 가슴이 먹먹하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다른 이유도 아니고 굶어 죽었다니 이걸 어찌 이해할 수 있을까요?

북에 있는 김정은이가 이 소식을 듣고

얼마나 좋아했겠나 생각하니 정말 화가 났습니다.

얼마나 역선전을 하겠습니까?

살아보겠다고 조국을 등진 배신자가 굶어 죽었다고…

이번 탈북민 뿐 아니라 지금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그 누구라도 배고파 못 먹어서 죽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이 시대에 보아스 같은 사람이 필요합니다.

보아스는 가난한 룻에게 온정을 베풀었습니다.

보아스의 온정이 룻과 그 시어머니를 살렸습니다.

오늘 이 시대에도 보아스 같은 사람이 많이 있어야 합니다.

우리나라가 북한 눈치보고 북한 살리기에 신경 쓰기보다는

먼저 우리에게 보내진 북한 사람들을

더욱 관심을 갖고 보살펴야 합니다.

아울러 한국 교회도 이번 일을 보며

부끄러움과 책임을 느껴야 합니다.

제가 종종 교회에 탈북민 현황과

그들의 삶 그리고 한국교회의 역할 등에 관해

강의를 나가보면 정말 교회가 관심 없습니다.

그나마 저를 초청한 교회는 약간의 관심이 있기에 초청한 것입니다.

북에서 온 분들은 강도 만난 우리의 이웃입니다.

한국교회가, 또 우리 믿음의 사람들이

선한 사마리아인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선한 보아스의 삶이 되어야합니다.

이번 탈북민 모자의 아사에

저 자신 무한 책임과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또 한국에 와서 주의 종으로 부름 받은

탈북민 목회자들도 함께 책임을 공감하며

우리교회 주변에 있는 탈북민 이웃들에게

더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한국교회가 관심 없으면 우리라도 관심 갖고

한국교회에 외쳐야 합니다.

그러나 실상은 탈북민교회 대부분 힘이 너무 없습니다.

누구를 돌보기보다 내 교회하나 세우기도 벅찬 실정입니다.

한국 교회가 예산에 1%만이라도

탈북민과 탈북민 교회를 위해 쓰면 좋겠습니다.

이런 운동이 전국 6만여 교회에 불이 옮겨 붙을 때

하나님은 통일도 앞당겨 주시리라 생각합니다.

기도해 주십시오.

이 땅에 이런 비극적 슬픔이 다시없기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