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2.11 수 16:17
> 뉴스 > 보도 · 인물 > 종합.해설 | 윤용상국장
       
“고난은 하나님을 새롭게 만나는 통로”
128차 한국크리스천포럼, 박찬주 장로, ‘고난이 준 일곱가지 교훈’
2019년 09월 25일 (수) 09:49:11 윤용상 기자 yys@ycnnews.co.kr
   

지난 2017년 이른바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구속됐다 무혐의로 풀려난 박찬주 장로(전 육군대장)가 지난 16일 인천제일교회에서 한국크리스천포럼(이사장 이규학 감독) 주최로 열린 제128차 한국크리스천 포럼에서 고난의 의미와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서 주신 깨달음 등을 간증했다.

최영규 장로(한국크리스천포럼 운영이사)의 사회로 열린 이날 포럼은 송현순 장로(원로장로회전국연합회 직전회장)의 기도에 이어 박찬주 장로의 ‘고난이 준 일곱 가지 교훈’이라는 제목의 강연 순으로 진행됐다.

박찬주 장로는 “장수는 목을 칠지언정 모욕을 주어서는 안 되는 데, 육군 대장이었던 자신이 퇴역을 하여 민간인의 신분이었지만, 굳이 군사법원에 세워 군과 제목의 명예에 모욕을 주어 당시 분노와 절망을 느꼈지만, 국방부 지하 영창에서 성경을 읽으며 이러한 과정을 하나님이 주신 ‘고난’으로 이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인간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미약한 존재”라며 “자신은 군사 전략가로서 미래를 예측하는 가장 큰 자질을 가지고 인정을 받았지만, 나의 일은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박 장로는 “육사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독일유학을 다녀왔으며, 기갑병과로서는 최초이고 군 역사상 처음으로 대장을 달고 사드배치 총사령관과 전작권 단장을 3회 역임하는 등 전쟁기획분야의 독보적인 존재로 승승장구했지만, 고난을 통해 내 인생의 주인공은 내가 아니라 나는 그분의 피조물일 뿐이고 내 삶을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임을 깨닫게 되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어린 시절과 관련, “신앙의 2세대로서 늘 어머니의 나라와 자녀들을 위한 기도소리를 들으면서 자랐지만, 이러한 신앙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하고 교만했을 때 하나님은 고난을 통해 하나님과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새로운 언약을 맺는 과정임을 보여주셨다”고 고백했다.

또한 박 장로는 “하나님께서 욥에게 고난을 통해 창조주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도록 하셨듯이 크리스천에게 고난은 정죄의 수단이 아니라 연단의 수단임을 기억하고 고난을 통해 오히려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로는 “국방부 지하 영창 87일간 갇혀서 기도하면서 매일 포스트잇에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하며 한 장 한 장 벽에 붙여 나가기 시작하자 온통 벽이 말씀이 적힌 포스트잇으로 노랗게 변해가기도 했다”며 “우리는 고난 중에도 인간의 때와 방법이 아니라 하나님의 때와 방법을 찾고 기다려 나가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박 장로는 “사단장 시절에 군선교연합회와 함께 1년에 군 장병 14만 명에게 세례를 준 일이 있다”며 “하나님께서 이번에 당한 이러한 고난을 통해 새로운 사명을 준비하도록 지혜를 주셨기에 앞으로도 새로운 사명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장로는 “고난을 어차피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것이기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핍박을 받더라도 박해를 하는 이들을 위해서 기도해야 한다”며 “지금의 대한민국도 고난 가운데 처해 있지만, 100만명의 새벽기도의 용사들이 있기 때문에 다시한번 고난을 통해 국가의 정체성이 회복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사장 이규학 감독의 인도로 참석자들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한국교회의 부흥과 발전을 위해 합심 기도하는 시간을 갖고 이선목 목사(한국크리스천포럼 운영이사, 숭의교회)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친 후 김우웅 장로(한국크리스천포럼 운영이사)의 식사기도로 조찬을 나누며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다음달 21일 열리는 제129차 정기포럼은 신인균 대표(자주국방네트워크)가 강사로 초청돼 대한민국의 안보현안 등을 강의할 예정이다.

윤용상 기자

 

윤용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