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여 내 조국을 도와 주소서
상태바
주여 내 조국을 도와 주소서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19.10.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욱 목사

 

진보 논객 진중권교수가

라디오에 나와 한마디 던졌습니다.

"다들 진영으로 나뉘어 미쳐 버린 게 아닌가 싶다."

조국 문제가 벌어진 뒤

한국 사회는 극명하게 둘로 갈라졌습니다.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쪽과 찬성하는 쪽

검찰수사 지지하는 쪽과 비난하는 쪽

장관 가족의 문제가 더 심각하다는 쪽과

적폐 집단인 검찰 개혁이 더 중요하다는 쪽

여기에 대통령마저 편 가르기에 뛰어 들면서

진영 대립은 더 첨예해졌고

내부의 결속은 더욱 단단해져가고 있습니다.

옳고 그름을 따지던 논쟁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전쟁이 되었습니다.

검찰청 앞에 촛불시위대가 몇 백만이 모였다고 부풀리는 쪽과

터무니없다 잘해야 5만 정도가 모였다는 쪽

한나라 안에서 이렇게 생각이 다를 수 있을까

이렇게 접점을 찾을 수 없을까

비 내리는 지금 내 마음에도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너무 배부르고 등 따셔서 그런 걸까요?

이 교만함과 아전인수는 도대체 어디서 온 것일까요?

지금 얽혀있는 조국 대한민국의 문제를 슬기롭게 풀 수 있는

제갈량은 어디에 있을까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가축 농가는 죽을 맛 인데

일본과 경제 전쟁이 일어난 지 오래인데

서민경제는 바닥을 치고 소상공인들은 장사가 너무 안 되어

도산하고 있는데, 왜 정치권은 이게 안 보이고

죽기 살기로 너 죽고 나죽자고 모두 죽는 길을 가고 있을까요?

죽고자 하면 산다고 했는데 왜 죽으려는 사람이 이렇게 없는지요?

화도 나고 마음도 상하고

이러다 하나님의 진노가 임할까 두렵기도 하고

태풍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지나고 나면 곳곳에 휩쓸고 간 지역마다 큰 상처가 있습니다.

조국에 불고 있는 이 큰 정치의 태풍이 지나고 나면

이 조국 대한민국에 어떤 상흔이 일어날는지 두렵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주님 앞에 엎드립니다.

주여 내 조국을 도와 주소서

주여 내 조국을 불쌍히 여겨 주소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