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먹거리 수급에 이상 없다”
상태바
“인천의 먹거리 수급에 이상 없다”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20.03.05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코로나19 방역 철저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2일 새벽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첫 경매가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남촌농산물도매시장 개장을 한 주 앞둔 지난달 26일과 292회에 걸쳐 광역방제기 등을 활용하여 소독을 실시하고 출입구, 경매장, 하역반 작업장 등 20개소에 손세정제를 비치하였다. 이와 함께 유통종사자를 위해 마스크를 지급하고, 열화상 카메라 설치, 예방수칙 안내방송의 주기적 실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첫 경매로 법인별로 초매식이 열렸다. 채소는 새벽 2시경에, 과일의 경우 새벽 430분경에 시작됐다. 이날 경매에서 사과 10kg 최고가는 5만원, 15kg 최고가는 68천원, 고구마 10kg의 최고가는 51천원을 기록했다.

거래량도 2019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32일 오전 8시 기준으로 1일 총거래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62톤 증가(370%)1,476톤이 거래됐다. 종류별로 보면, 과일의 경우 285톤 증가(232%)399, 채소의 경우 877톤 증가(439%)1,077톤 이다.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규모와 시설면에서 대폭 개선된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의 개장으로 농산물 거래 물량이 크게 증가된 것으로 파악된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축구장 6개 정도인 약 17m2의 부지에, 업무동·자재동·과일동·채소동·판매물류동·환경동 등으로 구성됐으며 농··수산물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