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살리고 지역경제 활성화 한다”
상태바
“소상공인 살리고 지역경제 활성화 한다”
  • 윤용상 기자
  • 승인 2020.04.0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4차 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추가 지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4차 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해 전국 최초로 348억원 경영자금을 지난 27일 출시한데 이어 2450억원, 3차 취약계층을 위한 희망드림 250억원, 4차 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긴급 편성하여 지난 3일부터 지원을 시작했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역경제 -Up 살리기를 위해 국민은행이 20억원을 특별출연하여 편성한 소상공인 지원 금융상품이며 음식업, 도소매업, 서비스업 등 모든 업종에 대해 최대 3천만원까지 대출이자의 1.5%를 매년 인천시에서 보전해 준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하는 이자는 연 1.1%대이며 보증료도 1%에서 0.8%로 낮춰 한층 부담이 덜어진다.

한편, 지난 330일부터 인천신용보증재단 내 보증심사 전담팀을 꾸려 신속하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바란다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 정상화까지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소상공인들을 돕겠다고 전했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