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부활절연합예배 못 드려”
상태바
“코로나19로 인해 부활절연합예배 못 드려”
  • 윤용상 기자
  • 승인 2020.04.0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총 및 각 구 기독교연합회 일정 연기 및 개인별 특별기도회로 대체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온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교회도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정부나 지자체에서 실시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SNS 예배를 실시해 나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매년 전국적으로 연합하여 열리던 기독교의 대표적인 절기로 손꼽히는 부활절연합예배도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취소되기에 이르렀다. 인천광역시도 인기총(총회장 김태일 목사)을 비롯해 각 구 기독교연합회가 역사상 처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부활절연합예배를 취소하기로 결정하고 나름대로 개 교회별 기도회나 헌혈 및 마스크 나누기 등 사랑실천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사진설명 :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는 인기총을 비롯해 각 구연합회에서 부활절연합예배를 갖지 못하게 됐다.(사진은 지난해 열린 인기총 부활절연합예배 광경).
사진설명 :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는 인기총을 비롯해 각 구연합회에서 부활절연합예배를 갖지 못하게 됐다.(사진은 지난해 열린 인기총 부활절연합예배 광경).

 

먼저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회는 오는 12일 주안장로교회에서 예정된 부활절새벽연합예배와 관련, 취소를 발표하고 개 교회별로 재량껏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이미 발대식을 비롯한 준비기도회를 취소한 가운데 지난 달 말까지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보고서 최종 결정하기로 한 인기총은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줄어들지 않는 상황과 관련, 부활절새벽연합예배를 전격 취소하기로 한 것이다. 인기총 관계자는 기독교의 최대 절기요, 인기총의 가장 큰 행사 중의 하나인 부활절새벽연합예배를 코로나19사태의 확산을 방지한다는 차원에서 어렵게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인기총 차원에서 연합예배는 드릴 수 없을지라도 개 교회나 가정에서 주님의 부활을 기념하며 예배를 드리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인기총 차원에서 열리는 부활절새벽연합예배에 형편상 참석하지 못하는 각 구 연합회에서도 연합예배는 열지 않기로 하는 한편 나름 의미 있는 행사를 실시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서구기독교연합회(회장 김민교 목사)는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대신에 부활절 당일 정오를 전후해 회복을 위한 부활절 정오 특별기도를 선포하고 예배를 드리는 교회나 각 가정의 성도들이 예배회복을 비롯해 교회회복, 경제회복, 국가회복, 하나님나라와 그의 의 회복 등 다섯가지 기도제목을 가지고 동시에 기도하기로 했다.

동구기독교연합회(회장 황재식 목사)는 부활절연합예배를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진 후 추후 일정을 잡아 주일오후연합성회를 갖기로 했다. 검단기독교연합회(회장 최계식 목사)는 부활절연합예배를 취소하는 대신 오는 30일 검단사거리를 비롯해 완정사거리, 원당동 등 3개 거점지역에서 시민과 함께 하는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갖기로 했다. 아울러 취소된 부활절연합예배는 성탄절에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연합예배를 갖기로 했다.

한편 중구를 비롯한 나머지 구 연합회들도 이번 부활절연합예배를 갖지 않기로 했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