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적극 대처하자”
상태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적극 대처하자”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20.09.2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총, 정책위원 모임 개최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회(총회장 김태일 목사)는 지난 23일 하버파크호텔에서 정책위원 모임을 갖고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예배를 진행하는 등 어려움에 처한 인천의 교회들을 위한 대처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하귀호 목사(합동)를 비롯해 각 교단 정책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정책위원 모임은 사무총장 김진욱 목사의 사회로 시작됐다. 총회장 김태일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예배를 비롯한 교회의 모임이 자유롭지 못한 가운데, 서울과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와 함께 대면 예배의 활성화 등을 긴밀히 논의해 왔다인천시에도 인천시와 종교계 코로나 대응 협의기구구성을 제안하는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태일 총회장은 매년 동성애 축제로 인해 기독교계에서 걱정이 많은 데 코로나로 인해 서울서도 온라인으로 동성애 축제가 진행되는 만큼 올해는 인천에서도 동성애 축제는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본다다음 주에 신임 인천경찰청장 면담 약속이 되어 있는데, 인천에서 동성애 축제가 열리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포괄적 차별금지법안과 관련, 대외사무총장 김길수 목사는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포괄적차별금지법안은 국회 법사위 소위원회에서 제외시킴으로 본회의에 상정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함으로 이번 회기에는 통과가 어렵게 됐다면서도 하지만 집권 여당이 다수인 관계로 어떠한 시도를 할지 모르니까 충분히 경계하고 대처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책위원 박삼열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교회가 비대면 예배를 드리는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서 나름대로 인기총이 인천광역시와 대면예배를 위한 협상을 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주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는 김태일 총회장을 비롯해 인기총 임원들과 함께 정책위원으로는 하귀호 목사(합동), 박삼열 목사(연장), 신덕수 목사(순복음), 손신철 목사(통합), 장자옥 목사(성결교), 장원기 목사(백석), 황규호 목사(감리교) 등이 참석했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