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본향’
상태바
‘더 나은 본향’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11.01.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곳 멕시코의 메리다시에는 한국가정이 얼마 되지 않는다. 메리다시는 멕시코에서 가장 더운 지역이기 때문에 시민이 많지 않다. 그래도 다른 멕시코 지역에 비하면 대체로 안전한 편에 속한다. 그래서 멕시코시티를 비롯하여 북쪽이나 중부지역의 멕시코사람들이 좀 더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하고자 멕시코 남동쪽의 메리다시로 많이 유입이 되고 있다.

며칠 전 메리다에 있는 ‘멕시코이민박물관’에 갔다가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 멕시코시티에서 한국인이 이사 오셨는데 한국 사람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는 소식에 집 주소 하나만 들고 그 집을 찾아 나섰다.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잠시 기다리다가 어두워져 쪽지 한 장을 남기고 왔다. 언제쯤 전화가 올까, 혹시나 쪽지를 못보고 버리면 어쩌나,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돌아왔는데, 조금 있다 전화가 울렸다. 그쪽 역시 한글 적힌 쪽지가 있어서 정말 놀랐다며 반가워했다.

이 먼 이국땅에서 한국인을 만난다고 하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 분들도 몇 년 동안 한국 사람을 못 만났다가 만나는 거라서 한국말 쓰시는 것을 반가워하면서도 어색해 했다. 오랜만에 고향 땅 한국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오랜만에 우리나라 사람을 만나도 이렇게 반가운데, 성경에서 말하는 전능하신 하나님을 하나님이 통치하시는 하나님의 나라에서 만난다는 것은 얼마나 더 행복하랴!
성경은 우리의 진짜 본향을 설명하고 있다. (히브리서 11:16) 그 본향은 땅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에 있는 것이며, 하나님이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그들을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다. 그렇기에 이제는 이 세상의 고향보다 하늘의 본향을 사모하라고 하신다.

우리는 우리의 본향인 하나님 나라로 돌아갈 것을 기대하고 사모한다. 이 하나님의 나라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어디에 있든지 하나님의 통치를 받기에, 하나님이 주신 은혜와 사랑가운데 있기에 사람이 자신에게 어떠한 실망스러운 일을 할지라도 실망하지 않을 수 있다. 더 이상 땅의 것을 바라보지 않기 때문이며, 바로 그 자신 안에 하나님이 인생의 주인이 되시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