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 속에서 마실 물을 찾다
상태바
홍수 속에서 마실 물을 찾다
  • 연합기독뉴스
  • 승인 2011.08.1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여름은 뜨거웠다. 찜통더위에 고생하는가 했는데 비바람이 몰려와 잠시 위안이 되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게릴라성 폭우가 몰려오고, 태풍이 불어닥치면서 산사태가 안타깝게도 생명을 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부에서는 천재(天災)라고 하기도 하고, 또 한쪽에서는 인재라고 하면서 설왕설래 혼란에 빠져있다. 한 마디로 뭉뚱그려 말하기는 어렵지만 인간의 약함을 그대로 노출한 사건이었다고 본다.
마치 하늘에서 물을 쏟아 붓듯 그렇게 비가 내렸다. 일 년에 내릴 비의 양이 한꺼번에 쏟아 부어졌다. 노아의 홍수 때처럼 비는 그렇게 내린 듯 싶다. 열대 밀림에서나 볼 수 있는 장대비가 몇 시간씩 집중적으로 쏟아져 내린 것이다. 산이 무너져 내리기도 하고, 산사태에 집들이 맥없이 떠내려갔다. 물기를 잔뜩 먹은 토사가 한꺼번에 쏟아져 내려 집안까지 넘치기도 하여 잠자던 시민들이 생명을 잃기도 하였다. 다시 한 번 우리는 자연의 진동과 파괴력, 그 속에서 피동적으로 당할 수밖에 없던 인간의 무력함을 인정해야 했다. 그러나 환란 속에서도 사람들은 서로 도우면서 회복의 불길을, 소망의 의지를 결연히 하는 인간애를 발휘하였다.
여기서 한 가지 영적인 진실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은 그렇게 많은 물이 우리에게 부어졌지만 실상 그 물은 마실 수 없었다는 것이다. 얼마나 많은 물이 강산을 타고, 마을에서 도시에서 흘러내렸던가. 도시 한복판을 흐르던 큰 개천도 범람해서 사람이고 차들, 집까지 집어삼키고 마침내 거대한 강줄기마저 흘러넘치게 하였다. 그렇게 물은 넘치고 넘쳐났다. 그런데 우리는 그 물을 마실 수 없었다. 나라에서 급수차로 배달해준 식용수를 받아오며 그나마 안도할 수 있었던 것이다. 여기에 어떤 영적 그림이 숨어있다.
아모스 선지자가 받은 말씀을 보자.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날이 이를지라..... 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암 8:11). 물이 많아도 우리는 여전히 목이 마르다. 왜냐하면 물은 여기저기 넘쳐나지만 다 마실 수 있는 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물이라고 모두 생명을 살리는 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허드렛물이 아니라, 바로 생명의 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