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9.21 금 10:13
> 뉴스 > 평신도 > 세상 엿보기
       
편애한 어버이 이삭과 리브가 (창25:19~28)
2012년 06월 28일 (목) 11:11:45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아무리 위대하고 훌륭한 성인이라 하더라도 인생의 매 순간 순간이 하나같이 아름답고 찬란한 것은 아니다. 아브라함의 경우도 그의 인생의 말년은 매우 허전하고 쓸쓸하였다.
온갖 고난을 함께 했던 인생의 동반자요. 믿음의 동지였던 아내 사라가 죽고 독자 이삭도 장성하여 가정을 이룬지 오래였다.
위대한 믿음의 조상들 가운데 이삭은 평범하고 조용한 삶을 살다간 사람이었다.

1.이삭은 매우 평범하고 조용한 사람이었다.
이삭은 위대한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을 아버지로 두었고 파란 만장한 생을 산 야곱을 아들로 둔 이스라엘 성조 중 하나이다. 이스라엘 3대 족장 중에서 가장 장수하였으나 아브라함이나 야곱의 생애에 비하면 평원하게 일생을 보냈다.
아브라함과 야곱사이에서 이삭은 구속사에서 수동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이삭은 자신을 하나님께 바치려는 아브라함의 신앙 행위에 절대 순종함으로써 아름다운 순종의 본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아름다운 순종의 삶은 이삭의 생애를 통하여 특징적인 뿐만 아니라 그가 일생을 통하여 실천한 신앙이었다.
또한 야곱과 에서의 탄생으로 이삭의 생애는 다시 야곱의 전인적인 생활로 이어지고 있다.
그러므로 이삭이 구속사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다할지라도 이삭의 생애는 아름다운 순종의 본을 가르쳐주고 또한 아브라함에게 주신 약속의 계승이 면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이처럼 하나님은 믿음 하나로 순종의 삶을 산 이삭에게 약속을 계승하게 하셨다. 나라의 상성함이나 인간적인 노력에 의해서가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주권적인 섭리와 이삭의 순종하는 믿음에 의해 이삭의 역사는 구원의 역사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그런즉 축복받는 계통은 인간적인 강함이나 술수가 아니라 오직 믿음에 의해서 결정된다. 이삭은 매우 평범하고 조용한사람이지만 아버지 아브라함의 시험을 이기는 믿음을 보았기 때문에 그 믿음을 배운 사람으로 순종의 삶을 사는 사람이 되었다.
성경은 약속의 계보와 약속을 상속받지 못할 계보 사이를 뚜렷하게 구별해주고 있다. 그두라의 소생과 이스마엘의 후손이 그 예이고 이삭의 계보가 축복의 계통을 보여준다. 그러므로 우리는 여기에서 믿음의 계보가 얼마나 중요하며 믿음에서 떨어진 자들의 비참함과 허망함을 엿볼 수 있다. 이삭의 축복은 축복의 계통이 되었다는 데에 있다.

2.이삭과 리브가는 자녀들을 편애하였다.
야곱과 에서는 어머니 리브가의 태중에서부터 서로 싸웠다. 그리고 야곱과 에서의 이 싸움은 복중에서 시작되어 두 민족 간의 분쟁으로 이어졌다.
본문은 야곱과 에서가 불화하게 된 조그마한 계기를 보여준다. 그것은 장자권을 경홀히 여겨 팥죽 한 그릇에 팔아버린 에서의 소행에서 비롯되었다. 그 과정에서 어머니 리브가가 야곱만 편애한 모습이 확실히 들어나고 있다. 리브가의 가정은 문제로 멍든 가정이었다.
이삭과 리브가에 있어서 저들의 실수는 저들이 부모로서의 책임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였을 때 그리고 어린이가 가정에 태어난 후 저들이 의무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였을 때 시작되었다. 리브가는 이삭을 사랑하는 편애하였다. 부모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데 따르는 결과는 너무도 크게 나타났다.
에서는 초원을 무대로 사냥을 즐기는 청년이었다. 후일 에서는 팥죽 한 그릇에 장자권을 팔아버린 “망련된 자”라는 불명예스러운 칭호를 듣게 되었다.
에서의 행위에서 잘못된 것은
1)에서는 육신의 소욕을 좆았다 2)에서는 장래를 사모할 줄 몰랐다 3)에서는 천국 일에 대해 나태했다. 부모의 편애는 부모로서 책임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므로 발생된 놀라운 결과를 초래한다.

3. 이삭은 적극적인 영적지도에 실패하였다.

이삭과 리브가가 범한 실수는 자녀들에게 적극적인 영적지도를 하는 데에 실패했다.
이삭과 리브가는 좋은 것들을 많이 가졌다. 저들은 놀랄 만큼 풍요로운 재산을 가졌고, 엄청난 자격을 갖추었다. 그렇지만 저들은 저들이 무엇보다도 관심을 가졌어야 했을 한 영역에서 실패했다. 왜냐하면 저들이 가정에서 영적인 지도자가 되기를 거부하였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 실패의 최종적인 결과를 본다. 두 형제사이의 비참한 적대감, 가정의 찢어짐, 이삭의 쓰디쓴 낙망에서의 가슴 찢는 듯한 아픔, 리브가와 사랑하는 아들 야곱이 생이별하므로 다시는 볼 수 없는 슬픔, 그리고 민감하고도 아름다운 젊은 리브가가 자기 자신의 악한 계획의 그림자 아래서 낙심하고 낙망하는 어머니로 변모하는 모습을 본다.
우리가 이 모든 것을 볼 때 부모가 가정에서 적극적인 영적지도를 하기 거부할 때 얼마나 파괴력이 풀려 나오는가를 깨닫게 된다.
잃어버린 장자권을 되찾으려고 울부짖어도 후회해도 원망해도 증오해도 되찾을 수 없다. 이삭의 적극적인 영적지도를 소홀히 했을 때 형제간에 분노와 적개심 증오의 마음을 가지게 했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