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과의 전쟁’에 한국교회가 나선다
상태바
‘이단과의 전쟁’에 한국교회가 나선다
  • 박천석 기자
  • 승인 2014.09.1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단·사이비 척결 특별기금’ 5000만원 전달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지난 9월 12일 교회 접견실에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구 안상홍증인회)’로부터 거액의 소송을 당한 국민일보사에 ‘이단·사이비 척결 특별기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미래목회포럼(대표회장 고명진 목사)과 대전새로남교회(오정호 목사)에 이어 세 번째 후원이다.
지난 2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에 선출된 이 목사는 “한국교회를 살리는 일에 한기총과 국민일보가 한마음으로 함께 힘쓰자”면서 “특히 국민일보는 이단 척결 활동에 더욱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최삼규 국민일보 사장은 “한국교회의 뜻을 잘 받들어 기독 언론의 사명을 충실히 감당해 나가겠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윤석전 연세중앙교회 목사도 이날 국민일보사를 방문해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윤 목사는 “한국교회가 해야 하는 이단 사이비 척결 운동에 나서는 국민일보에 깊은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국교회교단장협의회는 이날 임원회를 열고 국민일보를 지원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하기로 결정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3일 ‘하나님의교회’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사법부는 이단·사이비 집단이 국민일보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을 한 점 의혹 없이 공명정대하게 판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천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