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감리교회, 인천성전 입당 감사예배
상태바
영광감리교회, 인천성전 입당 감사예배
  • 윤용상 기자
  • 승인 2014.10.0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령이 이끄시는 교회를 지향한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영광교회(담임 윤보환 목사)는 지난 달 28일 남동구 논현동 소재 영광교회 인천성전에서 영광교회 인천성전 입당 감사예배를 갖고 지역복음화 및 사랑실천에 힘쓸 것을 다짐했다.
김기학 감리사(남동서지방)의 사회로 열린 1부 예배는 남기근 감리사의 기도(일산서지방), 이언숙 감리사(부평동지방)의 성경봉독, 영광교회 글로리아성가대의 특송, 고신일 감독(중부연회)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고 감독은 ‘만민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교회는 하나님께 예배하기 위해 세상과 구별된 곳이며, 만인이 기도하는 집”이라며 “오늘 입당예배를 드리는 영광교회가 하나님의 교회에 함께 기도하며, 예배하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아름다운 성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축복기도 순서에서는 △영혼구원과 부흥을 위해(김두한 감리사, 고양지방) △목회자, 신학생을 깨우고 세계선교를 위해(정명일 감리사, 연수동지방) △성도들이 성전건축의 축복을 누리도록(이종범 감리사, 일산동지방) 각각 기도했다.
한편 김제언 감리사(시흥남지방)의 사회로 열린 2부 입당식에서는 고신일 감독의 입당 기도 및 입당선언과 축하패 증정에 이어 정복성 감리사(인천동지방)을 비롯한 7명의 감리사가 각각 격려사와 축사를 통해 성전봉헌을 축하했다.
윤보환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성령님이 일하시는 교회를 기대하며 개척하여 만 14년동안 오직예수, 성령충만으로 성령님께서 이끄시는 교회가 되어 착한교회, 선한성도를 목회의 지표로 삼아 달려왔다”며 “앞으로 목회자와 신학생을 깨우고 세상이 고개 숙이는 교회, 성령의 능력으로 삶을 축복으로 누리는 교회로 더욱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