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인터뷰 - 중부연회 감독 당선자 김상현 목사
상태바
특별인터뷰 - 중부연회 감독 당선자 김상현 목사
  • 윤용상 기자
  • 승인 2014.10.2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도와 섬김으로 연회 변화 모색할 것”

“여러 가지 부족하지만 하나님의 은혜와 총대원들의 선택으로 감독으로 선출돼 중부연회를 섬길 수 있음에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중부연회의 부흥과 발전을 위해 전도하며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지난 7일 중부연회 감독으로 선출된 김상현 목사(부광교회)는 2년의 임기동안 전도하는 데 전력할 것을 강조했다. 김 목사는 “앞으로 모든 행사에 앞서 적은 시간이라도 반드시 전도하는 일을 우선으로 하려고 하기에 감독으로 군림하기 보다는 야전사령관으로서 전도의 현장에는 반드시 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 목사는 이미 지방별, 지역별로 어려운 교회들을 부흥시키기 위해 지역과 지방의 형편에 맞는 전도지를 만들어 준비해 놓고 있다.
김 목사는 “임기동안 전도에 모든 역량을 모아 나갈 것”이라며 “연회내 다양한 전도모델을 찾아 전도 컨퍼런스를 해 나가고 전도에 대한 정보 및 좋은 방안 등을 서로 공유해 나가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도와 더불어 고령화시대에 대비 노인선교의 중요성을 강조한 김 목사는 “2년 임기동안 노인선교문제를 집중화시켜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김 목사는 “열정있는 사람이 이끌고 나갈 때 그 조직은 반드시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을 강조하며 “임기동안 좋은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사람을 적극 지원해 주고 각 기관들의 특성에 맞게 활성화 되도록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미자립교회의 대책과 관련 김 목사는 “부흥”만이 해결책임을 제시하면서 “부흥하려면 전도해야 하며 전도하는 교회만이 살아나기에 부흥의 비결인 전도라는 본질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전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도와 더불어 ‘섬김’의 중요성을 강조한 김 목사는 “선거운동을 하면서 깨달은 것은 연회 산하에 정말로 어려운 교회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이러한 작은 교회들을 섬기며, 도와주는 일에 전력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용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